18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지난주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장중 배럴 당 50달러선이 붕괴되는 등 급락세를 보였다.

이날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 중질유(WTI)는 전날 종가에 비해 1.76달러, 3.4% 떨어지면서 지난 2005년 5월 이후 최저 수준인 배럴 당 50.48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WTI 가격은 장 중 한때 배럴 당 49.90달러까지 떨어졌다.

이날 기록한 WTI 종가는 1년 전에 비해 23%가 떨어진 것이며 사상 최고치인 배럴 당 78.40달러를 기록했던 지난해 7월14일과 비교할 때는 무려 36%가 하락한 수준이다.

앞서 미국 에너지부가 발표한 지난 주 미국의 원유재고는 지난 2004년 10월 이후 최대폭인 677만배럴 급증한 3억2천150만배럴로 집계됐다.

정제유 재고는 1억4천190만배럴로 90만배럴 증가했으며 가솔린 재고도 350만배럴 늘어는 2억1천680만배럴을 기록했다.

시장 관계자들은 큰 폭의 공급 증가세가 이어진다면 조만간 배럴 당 45달러선이 위협받을 수도 있다면서 국제유가 하락에 대한 사우디 아라비아의 무관심 또한 유가 하락의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영국 런던 원유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날에 비해 1.04달러, 2% 하락한 배럴 당 51.74달러를 나타냈다.

(뉴욕연합뉴스) 김계환 특파원 k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