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문제담당상 신설 관방장관이 겸직
납치보좌관 신설..對北강경 전면
최측근 '강경소장파' 전면 배치
일본 '아베 정권'이 26일 공식 출범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52) 집권 자민당 총재는 이날 중의원과 참의원 본회의 총리지명 선거에서 각각 339표와 136표 등 과반인 총 475표를 획득, 251표를 얻는데 그친 최대 야당인 민주당의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64) 대표 등 야당 후보 4명을 누르고 90대 총리에 지명됐다.

신임 아베 총리는 전후 최연소, 최초 전후 태생의 총리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간자키 다케노리(神崎武法) 공명당 대표와 만나 '연립정권' 재발족을 합의한데 이어 일왕의 승인을 거쳐 새로운 내각을 공식 출범했다.

새 내각은 대북 강경자세를 뚜렷이 했으며 '아베 총리'를 만든 측근 강경우파 인사들을 대거 배치, 집권당 지도부에 이어 확고한 친정체제로 구축됐다.

내각 2인자인 관방장관에는 아베 총리의 측근인사인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55) 외무성 부대신이 임명됐다.

관방장관은 신설되는 '납치문제담당상'을 겸한다.

또 납치문제를 담당하는 총리 보좌관 자리가 신설, 대북강경파로 정부와 납치피해자의 연락책을 맡았던 나카야마 교코(中山恭子.66) 내각관방참여를 기용하는 등 '아베 정권'이 '납치'를 전면에 내걸어 대북(對北)압력을 강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소 다로(麻生太郞.66) 외상은 외상에 유임, 야스쿠니신사 문제로 얼어붙은 한국과 중국과의 관계정상화를 책임지게 됐다.

문부과학상은 이부키 분메이(伊吹文明.68) 전 노동상이 기용됐다.

이부키파의 회장인 이부키 신임 장관은 야스쿠니신사가 A급 전범을 스스로 분사해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

경제재정담당상은 전 내각부 정책총괄관으로 정책연구대학원대 교수인 여성 오타 히로코(大田弘子.52)씨가, 재정재건을 맡는 재무상에는 오미 고우지(尾身辛次.73) 전 과학기술담당상, 금융담당상은 아베 지지 모임인 '재도전 지원의원 연맹' 회장인 야마모토 유지(山本有二.54) 의원이, 경제산업상은 아베 선거대책본부 사무국장을 맡았던 아마리 아키라(甘利明.57) 전 노동상이 각각 기용됐다.

규마 후미오 (久間章生.65) 자민당 총무회장은 다시 방위청장관을 맡았으며 총무상에는 아베 총리의 측근인사로 '재도전연맹' 결성을 주도했던 스가 요시히테(菅義偉.57) 의원이 발탁됐다.

아베 총리의 측근인사로 꼽히는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52) 의원이 관방부장관에,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43) 의원이 총리 보좌관에 각각 임명됐다.

시모무라 관방부장관은 무부성 정무관 시절 일본의 '근린제국조항'이 자학적이며 위안부 문제를 중.고 교 역사교과서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으며 우파조직인 '일본회의국회의원간담회' 사무국장을 맡고 있는 우파 인사이다.

아베 정권이 내건 '교육기본법 개정'을 비롯한 '국가주의 교육' 강화에 주력할 전망.
세코 보좌관은 와세다대학 출신의 미국 유학파로 TV 토론회 등에서 아베의 '대변인' 노릇을 해왔던 '원조측근'으로 꼽힌다.

연립정권인 공명당 몫으로 후유시바 데쓰죠(冬柴鐵三.70) 간사장이 국토교통상으로 입각했다.

아베 총리는 총리의 지시에 따라 정권의 주요과제를 특별담당하는 '금융.재도전' '납치문제' '국가.

지방 행정.세제개혁.도주제 등' '오키나와.북방, 저출산, 이노베이션 등' '경제재정' 등 5개 특명담당상을 신설했다.

또 재정경제와 국가안전보장문제, 납치문제, 교육재생, 홍보 담당 등 5명의 보좌관을 두는 등 총리관저의 역할을 대폭 강화했다.

(도쿄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