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 이사국과 독일은 2일 파리에서 회의를 열어 이란 핵프로그램 저지를 위한 공동 대처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 없이 회의를 마쳤다고 니컬러스 번스 미 국무차관이 밝혔다.

오는 9일 뉴욕에서 열리는 6개국 외교장관 회의를 앞두고 열린 준비 모임 성격의 'P5+독(獨) 파리회의'에 미국 대표로 참석한 번스 차관은 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분명히 아직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 "이에 따라 (9일 뉴욕에서 열리는) 6개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더 많은 대화를 해야될 것 같다"고 말했다.

장-밥티스트 마테이 프랑스 외교부 대변인은 회의 종료 후 "6개국 대표는 이란 핵프로그램에 대한 우려와 함께 이것이 국제사회 요구와 양립될 수 없다는 점에 합의했으며 뉴욕 (6개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안보리 차원의 '굳건한 결론' 도달과 이란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목표로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테이 대변인은 또 "뉴욕회담에서는 이란의 태도에 따라 인센티브 조치나 핵활동을 저지하는 내용의 조치들을 취하는 방안들에 대해 논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이란정부의 '우라늄 농축 4.8% 수준' 공개에도 불구, 줄곧 외교적 협상을 통한 해결안을 견지하고 있다.

미 정부의 향후 대책과 관련, 번스 차관은 영-불-독 등 유럽연합(EU) 3개국을 포함한 EU가 제재조치를 가능케 하는 안보리 결의안을 준비하고 있는 등 이란에 대해 구속력 있는 유엔 결의안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파리회의에 앞서 CNN과 가진 회견에서 "이란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지 않으면 유엔헌장 7조에 따라 이란에 대한 제재 부과를 요구하는 또 다른 결의안이 추진될 것이며 이란이 이것도 준수하지 않으면 1개월 내외에 제재 결의안 추진 노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헌장 7조는 유엔의 요구에 강제력을 부여하고 제재 조치 사용도 가능케 하는 것으로 '국제평화와 안전의 유지 및 회복을 위해'(7조 42항)와 '자위를 위한 경우'(7조 51항) 제한적으로 무력사용을 허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존 볼턴 미 유엔대사도 2일 하원 정부개혁위원회 국제관계소위원회에 출석,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이란을 강력히 제재할 수 있는 안보리 결의안 통과가 어려울 경우 이란 제재에 동참할 국가들로 연합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파리.테헤란 AFP.로이터=연합뉴스) duckhw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