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한류를 이용한 사기극이 발생했다.

한 유령업체가 일본 방송사와 연예기획사를 주최 및 협력사로 표기해 한류 스타 이벤트 행사를 알리는 우편물을 발송했는데, 일본 후지TV는 뉴스를 통해 사실 무근임을 밝혔다.

24일 오전11시30분 후지TV의 'FNN 스피크' 뉴스는 "후지TV를 사칭한 '한류 올스타 2006 라스트 팬미팅 전국 투어'라는 이벤트 안내장이 시청자들에게 DM(Direct Mail:상품 등의 선전을 위해 특정 고객 앞으로 직접 우송하는 서신ㆍ카탈로그 등의 인쇄물)으로 전달됐다"고 전하며 "후지TV는 이 이벤트와 전혀 관련이 없고 행사를 주최하지도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어 "후지TV는 제작기획으로 표기된 W사에 직접 전화를 걸었으나 응답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류 올스타 2006 라스트 팬미팅 전국 투어'라고 적힌 DM에는 처음이자 마지막 1천명 한정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6년 2월11-26일 6회에 걸쳐 삿포로돔, 나고야돔, 오사카돔에서 행사가 개최된다고 적혀 있다.

또 출연 예정 스타로 배용준, 최지우, 이병헌, 손예진, 장동건, 원빈, 장쯔이(중국배우)를 거론했고 프로그램의 구체적인 일정까지 명시했다.

가장 비싼 S석 티켓은 15만엔(한화 약 130만원). 주최사로는 후지TV, 협력업체는 인기그룹 신화의 소속사인 굿엔터테인먼트를 사칭했다.

굿엔터테인먼트는 25일 "일본 지사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들었다"며 "DM에는 출연자 명단에도 없는 신화의 사인이 들어 있으나 DM의 내용은 회사뿐 아니라 신화와도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또 "DM에 표기된 문의전화로는 연락이 되지 않는 상태"라며 "우선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에게 주의하도록 공지했고 지사를 통해 DM의 출처를 조사한 후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굿엔터테인먼트는 그룹 신화와 개별 활동중인 각 멤버들의 일본 진출을 위해 이달 초 일본 지사인 굿 재팬을 설립, 12월18일 에릭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신입사원' 일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