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인도 등의 수요 증가로 금값이 오르면서 금을 캐려는 마구잡이식 채굴작업으로 지구촌의 환경이 크게 훼손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보석과 사원, 결혼 지참금 등을 위해 과거부터 금에 대한 수요가 많은 중국의 금 판매는 지난해 11%, 인도의 금 판매는 47%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국제 금값도 최근 온스당 500 달러에 육박하며 1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러나 금 수요가 늘어나자 전세계 곳곳의 광산에서 마구잡이식 채굴작업이 이루어지면서 인근 생태계를 유린하고 식수를 오염시키는 등 환경피해를 야기하고 있다는 것. 페루 북부지역의 야나코차 광산의 경우 금 1온스를 캐내기 위해 땅 90톤을 파내고 있으며, 전세계의 주요 대형 광산에서 하루 파내는 땅의 양이 50만톤에 달하고 있다. 지난 2000년 루마니아에서는 광산 채굴작업의 잔해가 다뉴브강 지류로 흘러 들어가 1천톤 이상의 물고기가 죽고 유독물질이 1천600마일 떨어진 흑해까지 이르기도 했다. 또 이달에는 세계 5위의 광산업체인 캐나다의 '플레이서 돔'이 필리핀에서 채굴 작업을 하다가 잔해가 강과 바다로 흘러들어 산호초까지 파괴시킨 혐의로 필리핀 지방정부에 의해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전세계의 금 개발 실태를 한달간 취재, 와이드 기획으로 보도한 뉴욕타임스는 이 회사가 일단 7천만 달러의 환경개선비와 150만 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하고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금 채굴작업은 비용이 비싸고 규제가 심한 선진국 보다는 가난한 나라에서 주로이루어져 현재는 전세계 금의 약 70%가 과테말라와 페루 등 개발도상국에서 생산되고 있다. 뉴욕의 보석 전문상인 티파니의 마이클 코왈스키 회장은 뉴욕타임스에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문제는 환경과 사회에 책임을 지는 채굴작업을 명확히 규정하고 널리 용인될 수 있는 기준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이래운 특파원 lr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