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2012년 하계올림픽 개최 ‥ 파리에 4표차 대역전극

영국 런던이 64년 만에 올림픽을 다시 개최하게 됐다.

런던은 6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2012년 제30회 하계올림픽 개최지 결선투표에서 총 104표 중 54표를 얻어 50표에 그친 프랑스 파리를 제치고 개최권을 획득했다.

이로써 런던은 1908년,1948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올림픽을 열게 됐다.

한 도시가 동·하계를 통틀어 올림픽대회를 3회 개최하기는 처음이다.

이번 개최지 투표는 치열한 혼전의 연속이었다.

1차 투표에서는 런던이 22표를 얻어 파리(21표),마드리드(20표),뉴욕(19표),모스크바(15표)를 제치고 선두를 달렸다.

이어 실시된 2차 투표에서는 마드리드가 32표로 수위에 올랐고 런던은 27표,파리는 25표,뉴욕은 16표를 각각 획득했다.

그러나 2차 투표 선두였던 마드리드는 3차 투표에서 31표를 얻는 데 그쳐 39표의 런던과 33표의 파리에 밀려 탈락했다.

올림픽 유치전 내내 가장 유력한 개최 후보지로 떠올랐던 파리는 정작 이날 투표에서는 단 한 번도 1위를 기록하지 못했다.

대신 런던은 3차 투표에서 탈락한 마드리드를 지지했던 표들을 끌어들이면서 막판 역전에 성공했다.

80년과 84년 올림픽 남자 육상 1500m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세바스찬 코가 유치위원장을 맡은 런던은 토니 블레어 총리가 이틀 동안 싱가포르에 머물면서 부동표 흡수에 총력을 기울였고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등이 현지에서 득표몰이에 나섰다.

반면 1924년 올림픽 이후 단 한번도 올림픽을 유치하지 못했던 파리는 자크 시라크 대통령까지 나서 진두지휘했지만 막판 표몰이에 실패하고 말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