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비디오 촬영에 이어 선정적인 햄버거 광고모델로 '깜짝' 등장, 화제를 몰고왔던 세계적 호텔체인 힐튼그룹 상속녀이자 리얼리티 TV 스타 패리스 힐튼(24)이 약 8개월간 사귀어온 남자친구의 청혼을 받아들였다. 대중잡지 '피플', '어스 위클리(Us Weekly)' 등 미국 언론은 31일 '바람둥이' 힐튼이 지난 주말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힐스에서 약 75명의 가족, 친지들 모인 가운데 바비큐 파티를 열고 패리스 래트시스(27)와 결혼을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힐튼과 짝이 될 래트시스는 그리스 태생으로 어깨까지 내려오는 긴 갈색머리에 건장한 체구의 청년으로 약 50억 달러의 가치를 지닌 그리스 선박회사의 상속인. 바비큐 파티에서 약혼을 발표한 두 사람의 구체적인 결혼날짜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 래트시스는 새 영화 '하우스 오브 왁스(House of Wax)' 홍보를 위해 3주에 걸친 유럽여행에서 돌아온 힐튼에게 지난 25일 반지를 선물하며 청혼하지는 않았으나 전국 일간지 유에스에이(USA) 투데이는 그가 골동품 보석전문가에게 보석 25종을 갖고 힐튼의 집을 방문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는 어스 위클리와 인터뷰에서 힐튼을 "내가 지금까지 만난 가장 아름다운 여자다.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남자인 것 같다"고 말했으며, 힐튼 또한 "정직하고도 충실한 사람을 찾게 돼 너무 좋고 감사한다"고 밝혔다. 한편 래트시스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선박으로 억만장자가 된 존 래트시스의 손자로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지난 3월 래트시스가(家)의 재산이 75억달러로 추산, 전세계 54위의 부호로 평가했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용윤 특파원 yy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