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13일 비용을 절감하고 대테러전에 적응하기 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미국내 33개 주요 군기지를 포함해 약 180개의 군시설을 폐쇄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이같은 군시설 폐쇄를 발표하면서 동시에 29개 주요 국내 기지에서 군인력 수천명이 감축되고, 수십개의 다른 기지에 는 국내 기지나 한국, 독일등 해외 미군기지에서 감축된 병력들이 일부 보충될 것이라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 계획이 이행되면 전체적으로 20년에 걸쳐 488억달러의 비용이 절약되는 한편 군대는 기동력이 강화되고 범세계적인 대테러전에 더 적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명에서 "우리의 현재 배치는 냉전에 맞게 설계된 것으로 극단주의 등 21세기에 나타나는 도전들에 대한 전쟁이라는 새로운 요구로 대체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미국의 일부 국내 군시설에서 군인과 민간인을 합친 일자리가 21만8천570명분이 없어지고 다른 국내 군시설들에 18만9천565명분의 일자리가 추가돼 결국 순수하게 2만9천5명분의 일자리가 없어지게 된다. 이같은 군시설 폐쇄 및 축소 등 구조조정은 의회의 승인을 얻게 되면 2006년 부터 6년에 걸쳐 진행된다. 폐쇄되는 대규모 현역기지들중에는 감축되는 B-1 폭격기 편대가 주둔하는 사우스 다코타의 엘스워스 공군기지와 핵잠수함 수리 장소인 메인주의 포츠머스 해군조선소 등이 포함된다. 국방부의 이같은 계획은 독립적인 9인위원회가 검토해서 일부 내용을 수정할 수 있다.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오는 9월말 9인위원회가 확정한 최종 명단을 의회에 제출하며 의회는 그 명단을 전체적으로 승인하거나 거부할 수 있다. 국방부의 기지 폐쇄는 지난 1988년, 1991년, 1993년, 1995년 등 지금까지 4차례에 걸쳐 진행됐으며 97개 주요 기지를 포함한 451개 군시설들이 없어지거나 재조정됐다. 이같은 통폐합으로 지난 2001년까지 180억 달러를 절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대영 특파원 k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