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시타(松下)전기산업이 일본 대기업중에서는 처음으로 적대적 인수ㆍ합병(M&A)에 대비, 신주예약권을 활용한 독약조항(포이즌 필)을 도입키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마쓰시타는 6월말 열릴 주주총회에서 포이즌 필 도입을 정식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마쓰시타가 검토중인 방안은 적대적 M&A세력이 주식공개매수(TOB) 등을 통해 발행주식의 20% 이상을 매집할 경우 적대적 M&A세력 이외의 주주에게 미리 정한 가격으로 신주를 구입할 수 있는 권리를 주는 방식이다. 마쓰시타의 주식시가총액은 4조엔 정도지만 현금과 예금, 유가증권 등 보유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금융자산이 1조엔에 달하는 등 기업가치에서 차지하는 현금과 예금 비율이 높아 적대적 세력이 상대적으로 적은 자금으로 매수가 가능한 기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유력기업의 약 60%가 독약조항을 도입하고 있으나 일본 기업중에서는 산업용제어기기메이커인 니레코가 지난달 도입계획을 발표했고 아지노모토(味素) 등이 검토를 시작한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연합뉴스) 이해영 특파원 lh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