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고 지도부가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을 정식 초청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1일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은 또 대만의 다른 정당 주석들에 대해서도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한다는 전제 아래 방문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중국공산당 서열 4위인 자칭린(賈慶林)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政協) 주석은 31일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장빙쿤(江丙坤) 대만 국민당 부주석에게 후진타오(胡錦濤)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을 대신해 롄잔 주석의 대륙 방문을 초청했다.

자칭린 정협 주석은 이 자리에서 "롄잔 주석이 이미 대륙 방문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우리는 그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시기에 대륙을 방문하는 것을환영하며 초청한다"고 말했다.

자 주석은 이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기만 한다면 민진당 주석을 포함해대만의 어떤 정당이라도 대륙 방문을 환영하며, 그들이 과거에 무슨 말을 했고 어떤행동을 했는지에 상관없이 양안관계 발전과 통일문제를 놓고 이야기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최고 지도부가 롄잔 주석을 공식 초청함에 따라 중국 공산당과 대만 국민당간의 국공합작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대만과 홍콩 언론들은 후 주석과 롄 주석의 만남이 다음달께 성사될 가능성이높은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대만 언론들은 쩡융취안(曾永權) 국민당 정책위원회 의장의 말을 인용, 국민당 대표단이 이달 하순께 한차례 더 대륙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쩡 의장은 대표단이 이번 방문을 통해 여객 및 화물 전세기 운항 정례화와 대만농산물의 대륙 수출 문제 등을 중국측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당초 지난달께 대륙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중국이 반국가분열법을 제정하는 바람에 일정이 다소 늦춰지게 된 것이라고 쩡 의장은 밝혔다.

지난달 28일 중국 방문길에 오른 34명의 대만 국민당 대표단 일행은 광저우(廣州), 난징(南京)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 4박5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1일 귀국한다.

(베이징=연합뉴스) 박기성 특파원 jeansa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