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컴퓨터 코리아가 하드디스크(HDD)형 MP3 플레이어 `아이포드'의 가격 인하를 발표한 지 며칠만에 슬그머니 가격을 원래대로 환원한 것으로 확인돼 소비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애플컴퓨터는 지난 1일 플래시 타입 MP3 플레이어 `아이포드 셔플'을 제외한 하드디스크 타입 전 모델의 가격을 최저 4만4천원에서 최고 8만8천원까지 인하한다고발표했다. 그러나 11일 애플컴퓨터 코리아의 홈페이지(www.apple.co.kr)의 애플스토어에는아이포드, 아이포드 미니, 아이포드 포토 등이 종전가격으로 올라 있으며 삼성동 코엑스몰에 있는 애플체험센터 매장에서도 원래 가격으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또 다른 애플센터 매장에서는 아예 제품 공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 매장 관계자는 "3-4일 가격이 내렸다가 다시 원래 가격으로 공급되고 있다"고 말했으며 다른 매장 관계자는 "가격 환원 문제 때문에 제품이 공급되지 않다"고전했다. 애플컴퓨터 코리아 관계자들은 "가격 문제에 대해 현재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고 말했으나 가격 인하 및 환원의 배경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애플컴퓨터 코리아가 MP3플레어어 강국인 한국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독자적으로 제품 가격을 내렸다가 본사와이견 때문에 혼선을 겪고 있는 것같다고 분석했다. 아이포드 관련 동호회인 `위드아이팟(www.withipod.net)'에는 애플의 처사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애플이 가격인하를 언론을 통해 공개적으로 발표해놓고도 아무런 설명도 없이 며칠만에 원래 가격으로 되돌리는 것은 소비자들을 우롱하는 행태라면서 "일개 판매대리점만도 못한 영업 마인드"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석기자 k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