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도 관심을 가져주세요!"


레알 마드리드와 FC 바르셀로나의 클래식매치로 스페인 전역이 떠들썩한 가운데 비인기 종목인 여자 핸드볼 선수들이 팬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누드사진을 전격 공개했다.


스페인 스포츠 전문지 아스는 22일(한국시간) 리그 14회 우승에 빛나는 명문 클럽이면서도 스폰서를 구하지 못한 아스트록 사군토 선수 14명이 손과 핸드볼 공으로 주요 부위만을 가린 누드사진과 함께 이들이 옷을 벗게 된 사연을 보도했다.


아스트록의 주장인 크리스티나 고메스(36)는 "남성우월주의가 지배하는 스포츠에서 여자 경기는 흥미를 잃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축구 경기 외에도 다른 것이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고 누드 사진을 찍은 이유를 밝혔다.


팀 동료 몬테 푸체도 "팬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는 누드 공개가 유일한 방법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주장했다.


스페인은 지난 아테네올림픽 핸드볼 여자부에서 6위에 올랐고, 전 남자 국가대표 선수 이냐키 우르당가린이 스페인 왕가의 둘째 공주와 결혼하는 등 팬들의 인지도는 높지만 축구나 농구, 테니스 등 인기 스포츠 선수들에 비해서는 대우가 좋지않은 편.


특히 여자 선수들의 월급은 1천~2천500유로(약 150만~375만원)에 불과해 축구와농구 선수들에 비해 형편없이 낮다.


그러나 아스트록 선수들은 "베컴이나 호나우두 등도 우리 팀의 강도높은 훈련량을 견디지는 못할 것"이라며 어려운 여건에서 운동하는 여자 비인기 종목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juansole@hanmail.net (마드리드=연합뉴스) 황수현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