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숙모이자 영국 왕실의 최고령자였던 앨리스 공주가 29일 102세를 일기로 타계했다고 영국 언론들이 30일 보도했다. 앨리스 공주는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런던 켄싱턴 궁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버킹엄궁은 밝혔다. 1901년 12월생인 앨리스 공주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부인 조지 5세 국왕의3남 글로스터 공작의 미망인으로 켄싱턴 궁에서 아들과 함께 살아왔다. 젊은 시절 당시 여성으로는 드물게 케냐와 인도, 아프가니스탄을 여행하며 모험을 즐기는 진취적인 삶을 살았던 앨리스 공주는 말년에 기억력이 급격히 쇠퇴하면서공식활동을 중단하고 은둔에 가까운 생활을 해왔다. 아들인 리처드 왕자는 2000년 7월 인터넷을 통해 발표한 성명을 통해 그녀가 약하고 기억력이 쇠퇴했지만 `명랑한 정신'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국왕 조지 3세의 3남인 글로스터 공작 헨리 왕자의 구애를 뿌리치고 모험 여행을 떠났던 앨리스 공주는 34세가 되어서야 청혼을 받아들였으며 40대에 맏아들 윌리엄 왕자를 낳았었다. 앨리스 공주는 지난 1972년 맏아들 윌리엄 왕자를 비행기 사고로 잃었으며 2년뒤 남편과 사별했다. (런던=연합뉴스) 이창섭특파원 l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