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북부 티크리트에서 29일 일본인일 가능성이 있는 아시아인 시체 1구가 발견됐다고 교도통신이 중국과 러시아 언론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나 사담 후세인 전(前) 이라크 대통령 고향인 티크리트에서 발견된 이 사체가 최근 이라크 무장세력에 납치된 일본인 고다 쇼세이(香田證生)인 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보도된 내용의 진위 여부를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고다를 납치한 것으로 알려진 '이라크 성전을 위한 알 카에다 조직'은 지난 26일 자위대가 '48시간' 안에 이라크에서 철수하지 않으면 고다를 참수하겠다고 위협했었다. 자위대 철수요구를 거부한 일본 정부는 29일 오전 2시를 기해 무장조직이 밝힌 48시간 시한이 만료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 보도가 나온 직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 주재로총리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실 관계 확인 및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 일각에서는 만 48시간이 지나도록 고다의 소재파악 등 기초정보가 입수되지 않고 있는 점에 비춰 그가 참수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고이즈미 총리는 그러나 "(보도에 대해) 아직 듣지 못했다. 확인하지 못했다"고말했으며,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관방장관도 "보도는 봤으나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티크리트 의무 당국이 확인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시신 발견 지역이 범행단체의 거점에서 상당히 떨어져 있는 만큼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티크리트 동쪽 30㎞ 지점에서 발견된 시신은 묶여 있었으며, 머리와 가슴에 총상으로 보이는 상처가 나 있었다고 교도통신이 독일 벨트지 인터넷판을 인용, 보도했으나 시신 발견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고다의 어머니 세츠코(50) 씨는 "그는 세상을 돕기 위해 태어났기 때문에 살아서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면서 "꼭 살아서 돌아올 것"이라고 한가닥 희망을 놓지 않았다. 세츠코 씨는 `아들의 무사 귀환을 위해 일본군 철수를 정부에 요구할 생각은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우리는 보통사람이기 때문에 정부에 이런저런 요구를 할 입장이 아니다"고 대답했다. 이번 일본인 납치사건은 미국의 이라크전을 전폭 지원한 고이즈미 총리를 곤경에 빠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많은 일본인들 사이에는 스스로를 위험에 빠트린 고다 개인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 타격이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있다. 일본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남쪽 270㎞ 사마와에 자위대 비전투 병력 550명을 파견하고 있다. (도쿄 AP.AFP.로이터=연합뉴스) j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