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지도자 아부 무사브 알-자르카위 휘하 무장단체가 이라크에서 최근 납치한 두번째 미국인도 참수했다고 범아랍 위성방송 알-자지라가 21일 밤(현지시간) 보도했다. 자르카위가 이끄는 `타우히드 왈 지하드(유일신과 성전)'는 이슬람 웹사이트에공개한 성명에서 이라크 내 모든 여성 수감자들을 석방하도록 요구한 시한이 경과함에 따라 두번째 미국인도 살해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살해 장면을 담은 비디오를 곧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타우히드 왈 지하드는 전날에도 이슬람 사이트에 미국인 인질 유진 암스트롱을참수했다고 발표한 뒤 참수 장면을 담은 비디오를 공개했다. 성명은 살해한 미국인의 신원 등 자세한 내용을 즉각 공개하지 않았으나 암스트롱과 함께 지난주 납치된 미국인 잭 헨슬리가 두번째 희생자인 것으로 추정된다. 아랍에미리트연합 회사인 '걸프 서플라이즈 앤드 커머셜 서비스' 직원인 암스트롱과 헨슬리는 지난 16일 바그다드 자택에서 영국인 케네스 비글리와 함께 이라크무장단체에 의해 납치됐다. 무장단체 조직원들은 전날 암스트롱을 참수하기 전 낭독한 성명에서 미국과 영국이 연합군에 의해 억류중인 모든 이라크 여성 수감자들을 석방하라는 요구를 계속무시하면 24시간내로 다른 인질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다. (카이로=연합뉴스) 정광훈 특파원 barak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