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저항세력이 피랍기자 석방조건으로 철폐를 주장한 프랑스 공립학교내 이슬람 머리 스카프(히잡) 금지법에 불복하는 이슬람 여학생이 101명에 불과한 것으로 20일 밝혀졌다.

프랑수아 피용 교육장관은 르 파리지앵과 인터뷰에서 어려움과 반발이 뒤따를것으로 걱정했지만 프랑스 기자 2명이 납치된 사건으로 인해 오히려 머리 스카프를 둘러싼 갈등이 줄었다고 말했다.

피용 장관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새 학년 시작 때엔 머리 스카프를 쓰고 등교한 이슬람 여학생이 1천500명이었지만 올해엔 635명에 그쳤고 시간이 지나면서 수가 줄어 지금은 101명만이 법을 따르지 않고 있다.

이라크 이슬람군이 두 기자의 석방조건으로 히잡 금지법 철폐를 주장했지만 법시행에 반대했던 프랑스 무슬림 지도자들도 바그다드를 방문해 석방을 촉구하는 등 법에 대한 입장과 납치 문제를 별개로 취급했었다.

여론조사 기관인 CSA가 최근 15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법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76%, 반대한다는 응답은 20%로 나타났다.

프랑스가 정교분리 원칙 아래 지난 2일부터 시행한 이 법은 히잡 뿐 아니라 유대교 모자, 커다란 기독교 십자가, 시크 교도 터번의 착용을 모두 불허하지만 착용학생이 다수인데다 특히 눈에 잘 띄는 이슬람교도의 히잡을 주로 겨냥한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에따라 시크교도 남학생들의 터번 착용도 파리 외곽 보비니 등 일부 지역에서문제가 되고 있지만 프랑스내 시크교도의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크게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새 법에 따라 교내에서 종교 상징물을 벗지 않는 학생은 학교 당국과 일정 기간대화를 거쳐야되며 끝내 착용을 고수할 경우 퇴학 처분된다.

(파리=연합뉴스) 이성섭 특파원 le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