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형(성인) 당뇨병환자는 치매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에 있는 러시 대학 메디컬 센터 알츠하이머병 센터 신경과전문의 조아르바니타키스 박사와 데이비드 베네트 박사는 '신경학 회보' 5월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성직자 건강조사'에 참여하고 있는 55세 이상 신부와 수녀 824명을 대상으로 평균 6년에 걸친 추적조사 결과 치매 발병 환자 151명 중 당뇨병 환자가 31명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당뇨병 환자가 건강한 사람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65%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아르바니타키스 박사는 지적했다. 특히 당뇨병이 있는 치매환자들은 당뇨병이 없는 치매환자들에 비해 5가지 인식기능 테스트 중 다른 것은 비슷한데 얼마나 빨리 사물을 식별하는가를 나타내는 지각속도(perceptual speed)가 44%나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당뇨병 환자에게 흔히 나타나는 뇌졸중과 연관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아르바니타키스 박사는 당뇨병과 치매가 단순한 연관관계인지 아니면 인과관계인지는 확실치 않으나 당뇨병이 치매증세를 악화시키는 고지혈증을 유발하고 인슐린분해 효소가 치매환자의 뇌 단백질인 아밀로이드 펩티드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미루어 후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연구과제는 당뇨병이 정확히 어떻게 치매를 유발하는지 그 메커니즘을규명하는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일부 과학자들은 당뇨병이 뇌의 포도당 과다를 유발하고 이것이 뇌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최근 미국 조슬린 당뇨병센터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기능 비정상이 치매환자의 뇌세포 엉킴을 유발하는 타우(tau)라는 단백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사실을 쥐실험을 통해 밝힌 바 있다. 조슬린 당뇨병센터의 조지 킹 박사는 현재 미국의 당뇨병 환자가 1천800만명이고 2050년에는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 연구결과는 매우 중요하다고 논평했다. (시카고 AP=연합뉴스) skhan@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