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이 내년에 두번째 임기가 끝나는 제임스 울펀슨 세계은행 총재의 후임자로 발탁될 것이라는 소문이 워싱턴정가와 세계은행 주변에서 나돌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27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최근 파월 장관이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호르스트 쾰러 전(前)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등 국제금융계 인사들과 함께 워싱턴외곽의 울펀슨 총재 자택으로 초대돼 저녁 식사를 한 후 이와 같은 소문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사람들이나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은 모두 파월 장관의세계은행 총재 진출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파월 장관은 이달 출간된 밥 우드워드 워싱턴 포스트 기자의 책 '공격계획'으로 인해 조지 부시 대통령의 전시 내각내 강경파들에게 따돌림을 받고 있음이 확인돼 오는 11월 대선에서 부시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다 하더라도 차기 정부에서장관직으로 남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세계최대의 빈국 개발 지원 기관인 세계은행은 파월 장관이 추구해온 자선활동취지에 부합하고 세계은행 내부에서도 그가 총재로 영입되는 것을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다. 파월 장관은 위기에 처한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재단 '미국의 약속' 회장으로 한때 일했고 국무장관으로 재직하면서도 에이즈와 빈곤 퇴치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강조해 왔다. 세계은행의 한 고위 관계자는 "파월 장관보다 세계은행을 더 잘 대변할 사람이누가 있겠는가"고 그를 환영하는 세계은행 내부 분위기를 설명했다. 관례상 세계은행 총재는 미국 대통령이 지명한다. 만일 부시 대통령이 재선에성공해 파월 장관을 세계은행 총재로 발탁한다면 그는 이 은행 역사상 최초의 흑인총재가 된다. 뉴욕 타임스는 그러나 세계은행 총재직은 울펀슨 총재가 3번 연임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기는 하지만 아주 가능성이 없지는 않고 본인도 자신의 거취에 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또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이나 존 테일러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피터 맥퍼슨 미시간주립대 총장, 로버트 졸릭 무역대표 등도 세계은행 총재 후보로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cwhy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