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총통선거 재검표를 둘러싼 여야간 대치 국면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집권 민진당이 23일 현행 선거법을 개정,야당측의 투표용지 재검표 요구를 수용키로 한데 대해 야당인 국민당과 친민당은 '시간 끌기 작전'이라며 48시간내 재검표하라는 최후통첩을 총통부에 보냈다.

친민당의 쑹추위 주석은 23일 오후 나흘째 부정선거 규탄집회가 열리고 있는 총통부광장에서 행한 연설에서 "48시간내 즉각 재검표를 실시하고 롄잔 국민당 주석이 정치위기 해결을 위해 제안한 여야 영수회담도 24시간내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쑹 주석은 그러나 천 총통이 두가지 최후통첩을 지키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롄 주석과 내가 책임지고 위기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민진당 입법위원들은 이날 오전 총통선거에서 당선자와의 표차가 1% 이내일 경우 투표일로부터 7일 안에 중앙선거위원회에 재검표를 요구할수 있도록 한 '총통·부총통 선거법 개정안'을 마련,입법원에 제출했다.

그러나 입법절차 회의에서 국민당소속 랴오펑더 의장은 "중앙선거위원회에서 행정 절차로 즉각 재검표할 수 있는데도 입법을 하려는 것은 시간 끌기 작전으로 반대한다"며 회의 해산을 선언했다.

이에 대해 민진당 의원들이 "재검표를 하겠다는데 왜 반대하느냐"고 항의하며 회의 해산을 막는 과정에서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