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단체들이 일자리 아웃소싱(해외 이전) 비판론자들과의 정면 대결에 나섰다. 경제 단체들은 아웃소싱에 불이익을 주려는 각종 법안이 통과되지 못하도록 역로비를 벌이는 한편 아웃소싱의 필요성을 이해시키기 위한 대국민 홍보도 검토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일 상공회의소,비즈니스 원탁회의,은행가 협회,제조업자 협회 등을 포함,2백여개의 경제단체 및 기업들이 '경제성장 및 일자리를 위한 연대'란 조직을 구성,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아웃소싱 매도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의원들과 전쟁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아웃소싱에 대한 사회적 비난이 높아지면서 아웃소싱에 불이익을 주려는 법안이 30개주에서 80여건 제출됐고,연방 의회에도 아웃소싱 규제법안이 잇따라 제출되고 있다. 특히 연방정부가 낸 2004년 지출법안에는 특정한 정부 용역을 딴 기업은 아웃소싱을 못하도록 규제하고,콜 센터의 위치를 반드시 밝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콜 센터 위치 공개 법안은 민주당 대통령 후보경선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존 케리 매사추세츠 상원의원도 지지하고 있다. 다른 법안의 경우 임시 취업비자를 갖고 있는 외국인 고용인력을 일정 수준 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이들 법안 중 아직 통과된 것은 없지만 아웃소싱에 대한 매도 바람을 부추기고 있는 게 사실이다. '경제성장 및 일자리를 위한 연대'는 아웃소싱을 규제할 경우 비용 절감 혜택을 상실할 수 있고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도 어긋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 연대는 아웃소싱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홍보 회사와 계약하거나 신문이나 TV를 활용,대국민 홍보를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또 아웃소싱으로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교육을 강화하는 기업에 정부 보조를 늘리는 법안을 내 줄 의원도 찾고 있다. 뉴욕=고광철 특파원 gw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