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은 배란기가 되면 자신도 모르게 다른 여성들을 경쟁자로 의식하고 헐뜯거나 트집을 잡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요크 대학의 매리앤 피셔 박사는 영국왕립학회의 온라인 저널인 `생물학 레터(BL)'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여성은 배란기가 되면 다른 여성들에게 공격적인 태도를 취하게 되며 그 목적은 다른 여성을 공격함으로써 남성상대를 확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BBC 인터넷판이 18일 보도했다. 여성이 다른 여성을 헐뜯는 말을 하는 것은 배란기의 며칠 동안이지만 최고 10일까지 이러한 태도가 지속될 때도 있으며 특히 배란기 절정에는 공격의 강도도 절정에 이르게 된다고 피셔 박사는 밝혔다. 피셔 박사는 배란기에 들어선 여성은 다른 여성의 용모에 유달리 신경을 쓰게 되고 그 용모를 깎아내리는 언사를 서슴지 않으며 다른 여성에 대한 좋지 않은 소문을 퍼뜨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카페에서 친구 사이인 두 여성 중 하나가 "얘, 저 여자 좀 봐. 어쩌면 저렇게 못생겼니!", 또는 "너 머리가 그게 뭐니?"라는 식으로 트집을 잡는다는 것이다. "이는 전형적인 경쟁전략"라고 피셔 박사는 지적했다. 피셔 박사는 실제로 실험을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남녀 대학생 100명에게 여성 35명과 남성 30명의 사진을 보여주고 얼굴이 얼마나 예쁘고 멋진지를 점수를 매기도록 한 다음 이들이 생리주기 중 어느 단계에 있는지를 물었다. 결과는 배란기를 겪고 있는 여대생들은 배란기가 아닌 여대생들에 비해 사진 속여성들의 용모에 대한 평가점수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남성 사진에 대한 평가는 배란기와 상관 없이 모든 여성들이 같았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skhan@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