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 미국 대통령선거 후보들에게 선거운동원과 기금에 대한 빠른 접근과 신속한 대(對)유권자 홍보를 가능케 하면서 대선을 달구고있다. 지난 2000년 대선에서는 웹(Web)이 거의 사용되지 않았지만 올해 대선에서는 정교한 인터넷 전략을 세우지 않은 후보들은 관심을 끌 수 없을 정도로 큰 변화가 일고 있다. 오는 11월 대선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과 맞서기 위해 민주당 후보 경선에 나서고 있는 9명의 후보 대부분이 개인용 인터넷인 `블로그'를 개설, 주된 자금 모금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정치에서 돈의 영향력을 연구하는 반응정치학센터의 스테판 와이스는 14일 "정치가 인터넷을 따라잡았다"면서 기술(인터넷)이 새로운 지지자 모집에도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웹상에서 이뤄지는 동원노력은 투표를 할 사람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손을 뻗을 수 있는 사람들에게도 접근하기 위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잘 준비되지 않은 후보들에게 인터넷은 잘 알려졌고 자금력이 풍부한 후보들과의 경쟁을 가능토록 한다. 모든 후보들이 지난 대선에 비해 훨씬 잘 인터넷을 다루고 있지만 버몬트 주지사를 역임한 하워드 딘 후보는 단연 으뜸으로, 와이스는 "딘의 인터넷 사용 방식은한시간에 200마일을 초토화하는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딘 후보의 온라인 모금력은 소규모 지원자들로부터 수백만달러를 거둬들일 정도로 압도적이어서 일찌감치 민주당내 다른 후보들보다 앞서 나서나가고 있다. 그는 지난해 6월 온라인상에서 실시된 예비선거에서 압도적인 표를 얻기도 했다. 딘 후보는 'Meetup.com' 등 사이트를 이용해 지지자들간 회동을 주선하는 데도상당한 솜씨를 보이고 있다. 워싱턴에 위치한 정치.민주주의.인터넷연구소의 마이클 콘필드는 딘 후보의 선거운동 뿐만 아니라 전체 정치과정이 인터넷으로 인해 활력을 얻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웹은 비교적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인물이라도 짧은 시간에 대중에게 큰인상을 남길 수 있도록 하는 완벽한 도구"라면서 "웹이 잘 알려져 있지 않은 후보라도 주요 후보로 쉽게 부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내 컴퓨터 사용자중 3분의 1가량이 인터넷을 통해 선거정보를 얻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는 등 인터넷은 중요한 정치뉴스원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ci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