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 후보지명을 위한 미국 민주당 대선경선이 13일 수도 워싱턴에서의 첫 예비선거를 시작으로 개막된다. 과거 관례를 깨고 중앙무대인 수도 워싱턴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지명을 위한 첫예비선거를 치르는데도 미국 정계와 언론 및 유권자들의 관심은 19일 열리는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와 27일의 뉴햄프셔 예비선거에 온통 집중돼 있다. 정치에 무관심한 미국 일반 시민들과 워싱턴 주민들은 아예 13일 워싱턴에서 민주당 첫 예비선거가 실시되는지 조차 모를 정도. 워싱턴 포스트도 11일 "민주당원 아이오와로 쇄도" 제하의 일요판 1면 머리기사에서 선두그룹을 형성하고 있는 하워드 딘 전 버몬트 주지사, 리처드 게파트 하원의원, 존 케리 상원의원, 존 에드워드 상원의원 등 4명의 사진을 싣고 아이오와 격전양상을 상세히 보도했다. 워싱턴 예비선거는 워싱턴 시 정부와 민주당측이 상원과 하원에 대표를 보낼 수없는 워싱턴 특별시의 특별한 법적, 정치적 상황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수도 워싱턴의 정치적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상징적 행사로 마련된 것. 민주당전국위원회(DNC)는 뉴햄프셔 예비선거에 앞서 워싱턴에서 첫 예비선거가열리는 것을 반대했다. 민주당은 당내 여러 가지 사정을 감안해 워싱턴 첫 예비선거를 받아들이되 예비선거에서는 대선 후보만 선출하고 7월 전당대회에 나갈 대의원선출은 2월 당원대회로 미루기로 절충했다. 따라서 워싱턴 예비선거는 대선후보를 선출하되 이를 지지할 당 대의원은 뽑지않음으로써 정치적 상징성은 있지만 법적 구속력은 없는 셈이다. 그런 탓인지 워싱턴 예비선거에는 대선 경선주자 9명 가운데 절반이 안되는 4명만 출마했다. 출마자는 선두주자인 딘 전 주지사를 비롯해 데니스 쿠치니치 하원의원, 캐롤 모즐리 브라운 전 상원의원, 알 샤프턴 목사 등 4명. 이들 가운데 딘 후보를 제외하고 나머지 3명은 사실상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이 거의 희박하다는 점에서 워싱턴 예비선거는 딘 후보의 독무대인 셈이다. 딘 전 주지사는 지난 9일 워싱턴 예비선거를 앞두고 열린 워싱턴 후보토론회에도 아예 참석하지 않아 조시 워싱턴대에서 열린 워싱턴 토론회는 '김빠진 토론회'가돼버렸다. 민주당 대선 유력주자인 딘 전 주지사와 게파트 하원의원, 케리 상원의원, 에드워드 상원의원, 조셉 리버맨 상원의원 등은 일요일인 이날 CNN, 폭스 뉴스, ABC, NBC, CBS 방송 등에 출연해 정책공약을 내고 정치공방을 벌이며 아이오와 공략전을 전개함으로써 워싱턴 예비선거는 완전 뒤로 밀렸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성수 특파원 s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