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성은 18일 오전 3시(현지시간)께 이라크 바그다드의 일본 대사관 근처에서 총격이 발생했으나 대사관 직원 중 부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바그다드 대사관의 보고를 인용, 대사관 인근 거리에서 총격이 발생했으며 대사관의 한 관리는 10여발이 발사됐다고 보고해왔다고 발표했다. 총격이 발생하자 일본 대사관을 지키는 이라크 경비요원들이 응사했다고 외무성은 전했다. 외무성은 이번 사건에는 1명 이상이 개입된 것으로 보이며 그들은 차를 타고 현장에서 도주했다고 덧붙였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chae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