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17일 비전투병 위주로 구성되는 3천명 규모의 이라크 추가 파병안에 대해 "한국의 공식발표가 있을때 까지 기다리겠다"며 입장 표명을 유보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시내 신라호텔에서 연합뉴스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우리는 한국의 추가파병 결정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며 감사한다"고 말했으나 `한국의 3천명 파병 성격에 대해서도 감사하느냐'는 질문에는 "한국군 파병부대의 성격이뭐라고 생각하느냐"반문하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말한 것이 그것인지(비전투병) 나에게는 분명치않다. 그러한 내용은 언론에서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으나, `방금 노 대통령을 면담하지 않았느냐'는 추가질문에 대해서는 "나는 개인적으로 말한 것은 이야기하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한국 정부가 말하기를 원할 때, 말하고 싶은 것에 관해 독자적인발표를 하도록 할 것"이라며 구체적 언급을 회피했다. 그는 거듭 `한국이 이라크에 어떤 부대를 보낼 것인지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는 느낌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내 느낌은 여기서 훌륭한 회담을 가졌다는것이며 SCM(한미연례안보협의회)은 매우 건설적이었다. 노 대통령과의 면담은 매우유용하고 실질적이었다"고 답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주한미군의 이라크 파병설과 관련, "(주한미군에서) 큰 부대를빼내 이라크나 다른 곳에 보낼 수 있느냐는 것인데 대답은 노(NO)"라며 "그런 계획은 없다"고 말하고 "전세계 미군 재배치 문제는 2년간 생각해온 것으로, 앞으로 그개념을 구상해 나가겠으며 6개월 동안 이것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그러나 `주한미군 감축도 전세계적 미군 재배치에 포함되느냐'는 물음에 대해선 "한국 정부와 새로운 기술, 새로운 도전, 새로운 위협에 어떻게대응할 것인가 논의하고 있다"면서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는 다만 "(병력) 수는 무의미하다"며 "예를 들어 전함을 5척에서 3척으로 줄이면 척수는 줄겠지만 전함의 전투 능력을 8척인 것과 마찬가지로 향상시킨다면 실제로 전함이 50% 늘어난 것과 같은 효과를 갖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민 추승호기자 ldm@yna.co.kr ch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