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초 네 번 째 부인과 이혼한 요슈카피셔(55) 독일 부총리 겸 외무장관이 이혼 2개월도 지난지 않아 새 애인인 25세의여대생과 공공연한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을 찍은 사진들이 24일 독일 언론에 실렸다. 이에 따라 피셔 외무가 게르하르트 슈뢰더(59) 총리 처럼 이른바 `아우디 훈장'을 달게 될 것인 지가 호사가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우디는 독일의 유명 자동차 제조업체로 상표의 로고가 다섯 개의 원으로 되어있다. 보수 야당 정치인들이, 슈뢰더 총리가 다섯 번 결혼한 것을 비꼴 때 `아우디 총리'라고 부른다.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의 연정으로 구성된 현 독일 내각은 "이혼 경력이 훈장과같다"는 말을 듣는다. 13명의 장관 가운데 5명은 초혼을 유지하고 있으며 5명은 한 번 이상 이혼, 3명은 미혼이다. 평균 `역대 부인 수'는 1.5명으로 독일 평균치와 비슷하지만 총리와부총리의 `이혼훈장'은 압도적으로 많다. 오토 쉴리 내무(71),울라 슈미트 보사(54), 하이데마리 비초레크-초일(60) 대외원조 등이 한 번 이혼하고 재혼한 경력이 있으며, 한스 아이헬(61) 재무도 1998년첫 부인과 이혼한 뒤 애인과 동거중이다. 반면 만프레드 슈톨페(67) 교통은 42년, 페터슈트루크(60) 국방과 볼프강 클레멘트 경제.노동은 각각 38년과 37년 간의 초혼을 유지하고 있다. 에델가르트 불만(62) 교육도 내년에 은혼식을 맞는다. 적녹연정 각료의 이혼 경력이 화려한 것은 이들이 대부분 이른바 `68혁명 세대'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1968년 베트남전 반대 학생운동에서 비롯돼 사회전반의 `구체제 무너뜨리기' 시민운동으로 발전한 이 세대는 성과 결혼 문제에서도 매우개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한편 제1 야당이자 보수 정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을 이끄는 여걸, 안겔라 메르헬(46) 당수는 1982년 이혼한 뒤 1998년 화학교수와 재혼했다. 라우렌츠 마이어(55) 기민련 사무총장은 25년 간 살아온 첫 부인과 9년 전 갈라섰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보수 야당 간부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이혼 경력이 적다. 기사련 당수이자 지난해 총선에서 야당 총리 후보로 나왔던 에드문트 슈토이버(61) 바이에른 주지사는 35년 간 첫 결혼을 유지해오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최병국 특파원 choib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