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후보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일부 여성들에 대한 성추행 폭로를 전격 시인했다.

캘리포니아 사상 최초로 치러질 오는 7일 소환선거를 앞두고 선두를 달리고 있는 슈워제네거는 2일 과거 20여년동안 인터뷰를 하던 영국 TV쇼 진행자는 물론 영화사 직원, 보디빌더 아내 등 여성들의 T셔츠와 치마 밑으로 손을 넣어 젖가슴과 엉덩이를 더듬는 등 성추행 과거가 있다는 LA 타임스의 폭로기사와 관련해 "잘못된 행동이었다"며 사실을 인정,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샌디에이고를 시작, 새크라멘토까지 나흘 일정으로 계속될 버스투어 돌입에 앞서 신속한 '불끄기'에 나선 셈이다.

인종차별 발언 등으로 한때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던 슈워제네거는 이날 "맞다.

내가 시끌벅적한 영화세트에 있었고 옳지않은 행동을 한 것은 사실이다.
당시엔 장난으로 생각했지만 지금 그들을 공격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당사자들에게 매우송구스럽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슈워제네거의 이같은 사과발언에 대해 일부는 너무 미흡하고 때가 늦었다고 비난했으나 일부 지지자들은 과거 잘못을 시인했다는 점을 존중했다고 현지 언론들은전했다.

한편 슈워제네거 선거캠프 관계자들은 타임스의 확인요청에 "슈워제네거는 부적절한 행동에 간여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민주당과 다른 세력이 당선이 유력한후보에 흠집을 내기위한 모략"이라고 반박했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용윤 특파원 yy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