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8천개의 폐연료봉에 대한 재처리작업완료를 미국에 통보, 북핵 사태 악화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은 미국의 대(對) 북한 강경 자세 완화를 요구하는 시사를 해 주목되고 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는 12일 사설에서 북핵 사태가 최근들어 다시 불거진 것은 조지 W.부시 대통령이 2001년 취임이후 북한에 강경 정책으로 선회했고, 북한이 이에 대응함으로써 비롯됐다고 지적하고 외교적 채널을 통한 평화적인 해결만이 한반도와 지역 안정을 위해 최선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그러나 미국의 북한 봉쇄와 `무력 선택 무배제', 북한의 `보복 다짐'등 미-북 강경 대치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평화적인 해결을 위한 관련 당사국들의 노력이 이뤄지고 있어 북핵 사태는 현재 기로에 와 있다고 분석했다.

사설은 북핵 사태의 평화적인 해결 노력의 증표로 ▲남북 장관급 회담 개최 ▲북-미간 한국전쟁 미군 유해 협상 재개 등을 들고 특히 중국의 노력을 강조했다.

중국은 지난 4월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한 북-미-중 베이징(北京) 3자 회담을 성사시킨뒤 이달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방중 직전 왕이(王毅), 다이빙궈(戴秉國)등 두 명의 외교부 부(副)부장을 각각 미국과 러시아에 파견, 베이징 3자 회담의 후속회담 개최를 위한 중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중국은 또 다이빙궈 외교 부부장을 12일 북한에 특사로 파견, 다자 회담에 응하도록 설득에 나섰고,오는 27일 평양에서 열리는 한국 전쟁 휴전 50주년 기념식에 국가 부주석급의 고위 인사를 보내 막판 조율을 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설은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을 위한 한국의 노력, 일본의 복잡한 입장, 러시아의 다자 회담 참가 희망 등을 소개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질질 끌면 지역 안정이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첫째, 북-미관계가 악화되면 무력 충돌을 일으켜 대규모의 혼란상태를 야기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미국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선호한다고 말하면서도 무력 동원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어 북핵 사태가 종국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풀릴지 예측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사설은 마지막으로 북핵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남-북한간의 군비경쟁을 유발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때문에 관련 당사국들은 모두 평화적인 조기해결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설은 결론으로 지난 4월 베이징 3자회담이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한 올바른 방향의 긍정적인 단계였음이 널리 인정되고 있다고 강조, 베이징에서 후속회담이 재개되기를 원하는 희망을 강력히 시사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조성대 특파원 sd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