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미일 양국의 합의가 있을 경우 일본이 송금 중지 등의 대북 경제제재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후쿠다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일본의 합의만으로 대북 경제 제재를 발동할 가능성에 대해 "그런 일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사용후 핵연료의 재처리에 착수하거나 탄도 미사일 발사실험을 강행할 경우 일본의 현행 외환법 만으로도 대북 송금 중지 등은 가능하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정부는 그동안 "현단계에서는 대북 경제 제재를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송금중지 등은 유엔 결의나 다국간 합의를 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대북 제재에 비교적 신중한 입장을 취해 왔다. 후쿠다 장관의 이같은 견해는 오는 23일의 미일 정상회담에서 대북 경제제재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