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15일 한미 정상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 등을 확인한 공동 성명을 도출한 것을 환영했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한미 정상회담의 메시지를 진지하게 받아 들여 사태를 더 악화시키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후쿠다 장관은 한미 양국이 구체적인 대북 정책을 둘러싸고는 온도차를 드러냈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공동성명만을 놓고 볼 때 확실한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외무성측은 이와 관련, 양국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한미일 3국의 대북 연대 중요성을 확인한 것을 평가하고 있다. 다만 북핵 문제 해결의 구체적인 조치에 대해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예상했던 `결과'라는 반응이다. 이에 따라 일본정부는 오는 23일의 미일 정상회담과 6월 7일의 한일 정상회담을통해 구체적인 북핵 해법을 찾기 위한 의견 조율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