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9일 북한 핵개발 대응과 관련해 북한의 마약, 각성제 밀수와 미사일 관련 부품 등의대북 수출을 엄중 단속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밤 기자들에게 "마약, 각성제 등의 불법 거래는 항상 단속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 관련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이즈미 총리는 일본정부의 이같은 방침을 오는 23일 텍사스 크로포드 목장에서 개최되는 미일 정상회담때 설명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일본정부 소식통은 이날 연간 1천척 이상이 기항하고 있는 것으로추정되는 북한 어선 및 화물선의 입항 회수와 선적 화물 등에 대한 구체적인 실태조사에 착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이 소식통은 이미 대일 공작활동 등의 거점으로 드러나당국이 선적 화물 검사를 강화한 만경봉호 말고도 "다른 선박도 마약 밀수 등에 사용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불법 거래 등의 의혹이 있을 경우 해상보안청과 입국관리국의 검사 강화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