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 이라크의 사마와시(市)에서 16일 3천여명의 군중들이나자프의 시아파 종교 학습 시설을 지지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석자들은 시아파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시스타니, 99년 후세인정권에 의해 암살당한 원로 무하마드 사데크 알 사드, 그의 아들 무크타다 등의 초상화를 들고 시가행진을 벌였다. 사마와의 시아파 지도자인 셰이크 카드헴 알 아다위는 "우리는 나자프의 종교학교들을 지지하며 이에 대한 어떤 음모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시위는 후세인 정권 축출 후 시아파 최대 성지 나자프에서 교파 내부 갈등이 불거짐에 따라 단결을 공고히 하기 위해 계획된 것으로 보인다. (사마와 AFP=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