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그와 두 아들을 겨냥했던 미군의 공격에서 살아남은 것 같다고 영국 언론들이 정보소식통들을 인용, 9일 보도했다. 가디언은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그(후세인)가 7일 미군의 폭격때 건물안에 있지 않은 것 같다"고 보도했다. 더 타임스도 "영국의 국외방첩부(MI6)가 미 중앙정보국(CIA)에 후세인이 미국의폭격 직전에 바그다드의 피폭된 건물에서 빠져나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영국의 한 정보소식통의 말을 빌려 "우리는 후세인이 그 곳에 도착한것과 같은 방법으로 빠져나갔다"면서 "그가 차로 빠져나갔는지 혹은 지하터널을 이용했는지는 확실하게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미군 B-1 폭격기는 7일 후세인과 두 아들 우다이, 쿠사이가 이라크 고위 정보관리들과 바그다드 알 만수르 주거지역의 한 건물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는 정보기관의첩보에 따라 그 건물을 폭격했었다. 미 관리들은 그 건물에는 2천파운드 짜리 대형 위성유도폭탄이 투하됐으며 그중두개는 벙커를 파괴하는 `벙커 버스터'라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 관리들은 2찬 파운드짜리 GBU-31 통합직격탄(JDAM) 4발을 쏟아부은이번 공격으로 후세인 대통령이 죽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언론들은 미 공군 전폭기가 `극히 믿을 만한' 정보를 입수, 오후 3시계 후세인 대통령과 장남 우다이, 차남 쿠사이가 머물고 있을 곳으로 지못된 바그다드 서쪽 알-만수르 지역의 건물에 폭탄을 투하했다고 전했다. 공습을 받은 지역에는 이라크 지휘부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알-사 식당과지하 벙커, 주택들이 산재해있으며, 이날 공격으로 최소한 14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 AFP = 연합뉴스) j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