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전을 주도한 미.영 양국의 정상들은 8일전후 이라크 재건에 유엔이 "중추적인 역할(vital role)"을 맡도록 한다는데 합의하고 위해 이라크의 전후 복구를 위해 국제사회가 단결할 것을 촉구했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과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이날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교외 힐스버러성(城)에서 열린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라크 재건에는 유엔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며 유엔은 매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이는 유엔이 이라크내에서 이뤄지는 진전의 한 당사자가 될 것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부시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이라크 재건에 있어 유엔은 인도적인 활동을 제외한다른 역할을 할 수 없다는 기존 미 정부의 입장에서 한 걸음 물러선 것이다. 블레어 총리도 "공동성명에서 밝혔듯이 우리는 이라크 재건에 있어 유엔의 중추적 역할이 있을 것이라는 점에 합의했다"며 국제사회에 대해 이라크의 미래 문제와관련한 "끝없는 외교적 분쟁"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두 정상의 발언은 미묘한 어감의 차이가 있었다. 블레어 총리는 전쟁 이후 탄생할 "새로운 이라크"는 `이라크인에 의해 통치될것'이라는 대목을 강조한 반면 부시 대통령은 유엔의 역할은 인도주의 지원과 임시정부 인선에 `추천권'을 행사하는 정도가 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부시 대통령은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의 생사에 대해 "그가 살아났는지는 모르지만 통제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며 "이라크에 새로운 시대가 열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7일 밤 연합군은 후세인이 그의 아들들을 만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바그다드 주택가의 한 레스토랑에 4개의 벙커 버스터를 투하해 건물 3채를 완전히 초토화시켰다. 블레어 총리도 "연합군의 공격 아래 후세인 정권이 붕괴하고 있으며 그의 권력도 끝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라크에서 후세인 체제가 약화되는 대신 우리(연합군)의 힘은 점차커지고 있다"며 "이라크 국민들이 우리쪽으로 돌아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블레어 총리는 또 이라크는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후세인 체제가 붕괴되면 연합군은 이들 대량살상무기가 있는 곳으로 안내될 것이라고 전했다. (런던=연합뉴스) 이창섭특파원 l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