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업들이 전후 이라크 복구 사업의 대거 참여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과 유럽 사이에 새로운 마찰의 불씨가 될 조짐을 보이고있다. 앤드루 나치오스 미국 국제개발처장은 25일 보안상의 문제를 고려해 최근 이라크 복구 사업 입찰안내서를 대부분 미국 회사들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나치오스 처장은 향후 하청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에는 해외 업체들도 참가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영국이나 유럽을 막론하고 어느 나라든 희망하는 나라는 모두입찰 참여가 가능하나 미국이 테러지원국으로 규정한 국가에 있는 기업은 참여할 수없다고 못박았다. 국제개발처는 이라크의 도로와 항만, 병원을 비롯한 기반 시설의 보수 및 건설을 위한 8개 사업을 발주할 예정인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을 재건한 마샬플랜과 맞먹는 규모가 될 전망이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를 비롯한 유럽 지도자들은 그러나 전후의 이라크 통치와복구를 위해 더 많은 국제 사회의 협력이 수반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번 전쟁에서 미국의 가장 확실한 후원자인 블레어 총리는 이날 오전 런던에서"이번 전쟁이 종료되면 미국과 유럽의 관계에 관한 토론이 있어야 하고 유엔은 전후이라크 문제 처리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치오스 처장은 패트리셔 휴이트 통상장관을 포함한 영국 관리들에게 다른 나라 회사들도 복구 사업에 참가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워싱턴 블룸버그=연합뉴스) wolf8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