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관리들은 이라크군의 핵심 간부들과 전쟁발발시 미군 주도 연합군과 전투를 벌이지 않는 등의 "비밀항복" 협상을 진행중이라고 CNN 인터넷판이 12일(현지 시간) 미 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 관리들은 CNN 회견에서 그러나 비밀 협상을 국방부 대신 정부내 다른 구성원들이 맡고 있다고 밝혔다. 한 고위 관리는 이라크군 일부는 이미 전투를 하지 않기로 동의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미 중앙정보국(CIA)과 국방정보국(DIA)은 이같은 점을 들어 사담 후세인 대통령 주변의 이라크 지도부가 취약한 상태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미 관리들은 그동안 후세인 대통령 정권의 취약성을 드러내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같은 평가 내용을 공개해왔다. 관리들은 그러나 후세인 대통령의 협상파들에 대한 반격을 우려해 비밀항복 협상 내용을 자세하게 밝힐 수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미국 협상단은 지난 11일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이 기자회견 중 비밀협상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아 크게 당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럼즈펠드 장관은 당시 "이라크군과 현재 비밀리에 대화하고 있다"고 밝힌 뒤 "이들은 좀 더 공개적인 방식으로 대화할 수 있을 것이며 아군측에 적대적 행동이 아님을 인식시켜줄 수 있는 행동요령 등에 대한 지침도 받게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덕화 기자 duckhw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