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은 다른 부유한 국가 국민들 보다 종교를 훨씬 더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미국은 정신적으로는 선진국 보다는 개발도상국에 가깝다고 워싱턴에 본부를 두고 있는 퓨 리서치센터가 19일 밝혔다. 이 연구소가 46개 언어로 세계 각국 3만8천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부터 10월 사이에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조사에 응한 사람의 59%가 종교가 `매우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영국(33%), 캐나다(30%), 이탈리아(27%), 한국(25%), 독일(21%), 일본(12%), 프랑스(11%)를 포함한 다른 선진국의 같은 응답비율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퓨 리서치센터의 앤드루 코후트 소장은 앞서 갤럽이 실시한 조사에서도 비슷한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현상에 대한 역사학자와 사회학자들의 몫이지만 그 정치적 함의는 낙태와 생명공학 등을 포함한 몇가지 사회적 문제와 관련해 "미국을 다른 전통적인 동맹국들과 차별화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종교적 감수성에서 미국을 앞선 국가는 조사 대상에 들어간 아프리카 10개국 전부와 라틴 아메리카 4개국, 그리고 동.서양에 걸쳐있는 터키를 포함한 아시아 6개국이었다. 종교적 감수성이 가장 높은 국가는 종교가 매우 중요하다는 응답이 97%에 달한세네갈이었으며 프랑스와 체코는 각각 11%로 가장 낮았다. 이슬람권 국가들에서는 종교가 매우 중요하다는 응답비율이 높았으며 미국은 전통적인 기독교 국가 중에서는 유일하게 긍정적 응답 비율이 필리핀 및 대부분의 라틴아메리카 국가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또 교황의 조국인 폴란드에서 종교가 매우 중요하다는 응답이 36%에 그친 것을비롯, 불가리아와 체코, 러시아, 슬로바키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등에서는이 보다 비율이 더 낮아 과거 무신론 정권의 영향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조사 대상국중 유일한 공산주의 국가였던 베트남 국민의 이 응답비율은 24%였으며 중국은 조사원들에게 종교적인 질문을 허용하지 않았다고 퓨 리서치 센터는 밝혔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국가에 따라 2.1-4.4%이며 일부 개발도상국의 경우 도시 지역에서 한해서만 조사가 이뤄졌다. (뉴욕 AP=연합뉴스) lh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