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내년도 경제 운용의 중점을 지방 주민들의 수익 증대와 일자리 창출 확대, 부동산시장 거품 제거 등에 두기로 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와 정부 당국자들은 지도부 교체 후 처음으로 9일부터 사흘간 베이징(北京)에서 중앙경제공작회의를 열고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대표들은 연 7%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내수확대 정책을 펴야하며 재정 팽창정책을 유지하고 안정적인 통화정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또 사회안정과 경제발전을 위해서는 고용안정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모으고 일자리 창출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기로 했다. 이들은 이를 위해 중소 민영기업들에 대해 각종 인센티브를 부여해 실업자 구제에 나서도록 하는 한편 소외받은 계층에 대한 사회복지를 대폭 늘려나가기로 했다. 이번 회의는 또 도농격차를 줄이기 위해 농촌 빈민들의 수익증대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으며 부동산시장 거품 제거를 위해 부동산 투자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택과 사무용 빌딩의 공실률이 높아짐에 따라 부동산 거품 붕괴시금융기관들의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부동산 투자 관련 대출을 줄여나가기로 했다. 중국 지도부는 이밖에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에 따른 시장 개방 허용 수준과수출 촉진대책, 외환보유고 사용 방안, 재정적자 증가 문제 등도 논의했다. (홍콩=연합뉴스) 권영석 특파원 yskw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