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브라운 영국 재무장관은 27일 내년 6월 퇴임하는 에드워드 조지 영국중앙은행(BOE) 총재의 후임에 머빈 킹 부총재(54)를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1991년 수석 이코노미스트로 BOE에 입행한 킹 총재 내정자는 금리인하를 강력히 반대해온 인물이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