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은행이 은행의 외환 결제와 매도를 규제하는내용의 잠정적인 조치를 발표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동신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인민은행 대변인은 중국의 금융계가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이후의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단련시키기 위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조치는 외환 취급 인가 은행의 외환 거래를 규제하고 외환 거래에 관해 중국의 국내 은행과 외국계 은행에 동일한 정책을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민은행의 이번 조치는 외환 취급 업무에 대한 신규 참여와 퇴출에 관한 규정을 비롯해 회전 자금의 관리와 회계, 인가 은행 상호간 거래 및 고객과의 외환 거래관리 등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조치는 중국계와 외국계 은행에 동일하게 적용되며 자격만 갖추면 어떤 은행이든 외환 취급 업무를 신청을 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다음달 1일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정규득기자 wolf8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