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는 지방 주요 대도시에 대해 테러공격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 주민소개를 실시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도록 지시했다고현지 언론이 27일 보도했다.

영국 정부의 비상계획 책임자인 데이비드 오만드 경은 e-메일로 각 주요도시 당국에 보낸 메모를 통해 대도시 당국들은 또 대규모 폭탄폭발이나 항공기 추락으로발생하는 산더미 같은 잔해를 치울 수 있는 계획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메모는 제1야당인 보수당의 예비내각 내무장관 올리버 레트윈 의원에게 새나간 것으로 레트윈 의원은 영국이 현재와 같은 국가위협에 대처할 준비가 돼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레트윈 의원은 영국 정부의 이 같은 지시는 9.11 테러 직후에 즉각 이뤄졌어야 했다면서 이 메모는 정부가 지난 1년간 별로 한 일이 없다는 점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김창회 특파원 ch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