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세계대전 중 그린랜드 빙하에 동체착륙한 뒤 눈과 얼음에 묻혀있던 미군 전투기가 지난 26일 반세기여만에 처음으로 비행에 성공했다.

프로펠러의 회전과 두대의 엔진이 활기차게 움직이자 시험비행에 나선 조종사스티브 힌톤은 P-38 전투기를 활주로를 따라 질주한 뒤 이륙, 30분 동안 회색 상공을 날았다. 작은 켄터키 동부 마을 미들스보로에 모인 2만여명의 관객들이 이 장면을 지켜봤다.

지난 1942년 7월15일 기상악화와 연료 부족으로 그린랜드 빙하에 동체착륙한 P-38 전투기 6대 중 1대를 직접 조정하기도 했던 브래드 맥마너스는 "이 전투기 이륙장면은 그야말로 전율 그 자체"라며 "아주 특별한 순간"이라고 기뻐했다.

이날의 주인공인 전투기는 당시에는 가장 빠른 기종이었다. 당시 구조대는 개썰매를 열흘간 타고서야 현장에 도착, P-38 전투기 6대와 폭격기 2대의 승무원 25명을 무사히 구조했다.

하지만 전투기들은 현장에 방치됐고, 눈과 얼음속에 묻히게됐다. 아마 전투기들은 미들스보로의 사업가인 로이 쇼프너가 아니었다면 영영 잊혀진 존재가 될 뻔했다.그는 젊은 시절 피스톤 엔진과 프로펠러로 상공을 휘젓는 P-38기에 매료돼있었다.

하지만 그는 전투에 나서기에 너무 어려 시속 640㎞를 비행할 수 있는 P-38기를조종할 수는 없었다. 미국은 당시 1만113대의 P-38기를 생산했으나 현재 단지 24대만이 남아있고 이 가운데 몇대만이 나를 수있다.

50년대의 미군 조종사출신으로 은행가를 거쳐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쇼프너는 1992년 여름 P-38기중 한대를 발견했다. 그가 그린랜드에서 사고 비행기들을 발견했을 때 전투기는 25층 높이(81m)의 눈과 얼음에 처박혀있었다.

동체 회수팀은 전투기가 있는 곳까지 1.2m 넓이의 터널을 뚫기 위해 작업반은뜨거운 물을 쏟아부었다. 전투기 해체 및 회수에 4개월 가량이 걸렸고 그 비용만 63만8천달러나 들어갔다.

결국 쇼프너는 10년에 걸쳐 `빙하의 소녀'라 이름붙인 이 전투기 원형복구에 주력했다. 한달에 3천500명이 복구작업을 보기위해 미들스보로를 찾았다.

테네시주 마운트 줄리엣에서 온 헨리 밀러(83)는 감사의 눈물을 머금었다. 과거P-38기 조종사였던 그는 이제는 산소탱크에 의존해야 할 정도지만 "그 전투기는 나만큼이나 강인하기 때문에 내게 특별한 것이다. 우리는 모두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미들스보로<미 켄터키주> AP=연합뉴스) lw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