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에 배포한 대(對) 이라크 결의안 수정안은 유엔의 이라크 무기사찰에 대해 엄격한 조건과 함께 사찰에 들어가기까지의 엄격하고도 구체적인 일정을 명시하고 있는 것으로 22일 밝혀졌다. AFP통신이 이날 입수한 미국의 수정안은 우선 이라크가 유엔 무기사찰단에 협력하지 않는 등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난 수년간 명백히 위반했으며 지금도 여전히 그러하다"고 비난했다. 수정안은 이어 "유엔 안보리는 계속적인 결의위반 행위로 인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임을 이라크에 반복적으로 경고해 왔다"면서 이라크에 30일의 기한을 주고 이 기간안에 대량살상무기에 대해 "전면적이고도 완벽하게 선언"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수정안은 이후 이라크가 대량살상무기에 대한 '선언'을 끝내면 유엔 무기사찰단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사찰활동을 개시할 수 있도록 45일간의 별도 기한을 부여하고 있다. 수정안은 또 이라크가 유엔 결의안으로 공식 채택되는 시점으로부터 7일 안에 해당조건에 대한 수용 여부를 결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유엔본부 AFP=연합뉴스) kimy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