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가 낳은 세계적인 배우인 알랭 들롱이 지난 15년 동안 동거해온 로잘리 반 브리망과 별거키로 했다.

TF1 방송은 25일 알랭 들롱이 한 인터뷰에서 반 브리망과 헤어지기로 결정했음을 털어놓았다고 보도했다.

알랭 들롱이나 반 브리망, 이들의 주변 인물은 아직까지 별거 사유에 대해 일체밝히지 않았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알랭 들롱의 한 측근은 "그가 로잘리 반 브리망과 15년 관계를 청산키로 합의한 사실을 인터뷰를 통해 인정했다"며 별거 사유는 두 자녀를 위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알랭 들롱과 반 브리망의 두 자녀는 각각 12세, 8세이다.

(파리=연합뉴스) 현경숙특파원 k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