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의 민주당과 공화당이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제출한 이라크 공격 결의안에 대해 일부 문구를 수정한 뒤 통과시키는 것으로 의견접근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은 22일 TV 토크쇼에 출연해 결의안에 대해 대체로 찬성 의사를 표했으나 부시 대통령은 어떤 행동에 대해 국내.외 지지를 얻으려면 그 계획에 대해더 적극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 의원들은 결의안 내용 중 "이라크가 제기하는 위협에 대해 국가안보이익을 방어하고 이 지역(in the region)의 국제평화와 안보를 회복하기 위해 무력사용을 승인한다"는 문구를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의 칼 레빈(민주.미시간) 의원이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이에 대해 "그것은 너무 광범위하다. 대통령의 권한에 제한이 전혀 없다. 그것은 이라크에만 한정되는 게 아니다"며 "일부 수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상원 외교위원장인 조셉 바이든(민주.델라웨어) 의원은 CNN '레이트 에디션'에 출연해 "결의안에 '이 지역'이라는 단어를 넣는 것은 너무 광범위한 전례를 만드는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행정부가 수정에 기꺼이 동의할 것"이라며 "나는 '이 지역'이라는단어가 결의안 문구가 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도 "이것은 대통령과 미국을 전쟁으로 이끌 수도 있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정의"라며 문구 수정 필요성에 동조했으며 원래 문구에 동의하는 측에서도 결의안의 빠른 통과를 위해 문구수정을 수용할 뜻을 밝혔다. 헨리 하이드(공화.일리노이) 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은 "우리는 그것을 수정할 수 있다"며 "그것이 결의안의 핵심에 치명적인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상원 외교위원장은 부시 대통령이 자신의 계획에 대해 국민에게 더 적극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으며 레빈 의원은 유엔과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전쟁에 대한 국내의 지지를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yung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