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의회에 제출한 이라크 공격 결의안은 너무 광범위하다고 미 상원 군사위원회의 칼 레빈(민주.미시간) 의원이 22일 말했다. 레빈 의원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민주 공화 양당이 모두 이 결의안의 문구를 바꾸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결의안의 마지막줄에 있는 "이라크가 제기하는 위협에 대해 국가안보 이익을 방어하고 이 지역의 국제평화와 안보를 회복하기 위해 무력사용을 승인한다"는 내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이라크에만 제한되는 것이 아니다"라고말했다. 그는 이어 "이 결의안에는 아무런 제한이 없다"면서 "그것은 혼자 행동한다는 결의안이며 매우 일방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을 축출하는 어떤 작전에도 유엔의 지원은 필수적이라면서 "부시 대통령이 세계의 지지를 얻어서 그저 미국 대 사담 (후세인)의 대결이 아니라 세계 대 사담의 대결구도가 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특히 공화당 의원들은 부시 대통령이 이라크 공격을 위해 유엔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거나 결의안이 너무 모호하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포터 고스(공화.플로리다) 하원의원은 "결의안의 내용에 문제가 없다고 본다"면서 "왜냐하면 우리는 좋든 싫든 지역적이면서 범세계적인 이런 문제들을 다루는 능력을 가진 마지막 국가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헨리 하이드(공화.일리노이) 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은 미 행정부는 중동의 다른 지역에서 싸울 의도가 없다면서 결의안이 광범위하다는 주장은 `억지'라고 말했다. 그는 CNN방송에 출연해 "나는 개인적으로 문구에 만족한다"면서도 "일부 문구는 '허울만 좋고 잘못돼 있어' 수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민주.델라웨어) 상원의원은 문구가 절대적으로 수정될 것이라면서도 "문구가 문제가 아니다. 행정부는 우리에게 결의안 초안을 보냈으며 결의안에 대해 대화하기를 원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레빈상원의원은 "유엔은 최후통첩을 발표하면서 매우 분명한 날짜를 못박아야 한다... 그리고 나는 유엔이 회원국들에게 결의안을 이행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하는 것을 허용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은 CBS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 프로그램에서 "나는 우리가 여러가지 광범위한 이유로 전쟁을 벌일 것으로 본다. 그 이유들 중에는 기본적으로 사담이 미국에 분명하고 당면한 위험이라는 것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성수 특파원 s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