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와티 수카르노 푸트리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여동생 라흐마와티 수카르노 푸트리가 29일 신당 창당을 선언해 오는 2004년총선을 앞두고 자매 간 정치적 대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라흐마와티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메가와티 대통령이 국부로 추앙받고 있는아버지 수카르노(애칭 붕 카르노) 초대 대통령의 가르침을 왜곡하고 국민적 개혁 열망을 이행하지 않아 신당 개척당(PP)을 창당했다고 발표했다. 그녀는 "그동안 제국주의에 의해 항상 억압받은 민중 생존권을 위해 언니 메가와티 대통령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 묻고 싶다"고 말해 향후 집권 민주투쟁당(PDIP)의 실정을 정치 쟁점화할 것임을 예고했다. 그녀는 이어 "나는 국제통화기금(IMF)이나 세계은행을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어떠한 형태의 억압도 인정하지 않는다. 우리는 외국 채권국들에 의해 부과된 조건들을 거부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또 "우리의 비전과 임무는 인도네시아식 사회주의 또는 무산주의로 불리는 붕 카르노의 진정한 가르침을 실천하고 이 나라에서 정의와 번영을 달성하는 것이다. 개척당이 이같은 전략을 이행하는데 혁명적이고 진보적인 역할을 수행하기를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개척당은 전국 31개 주 가운데 27개 주에 지구당을 설립하고 작년 7월 메가와티대통령에 의해 권좌에서 쫓겨난 압두라만 와히드 전(前)대통령을 최고회의 위원으로영입했다. 유명 영화감독 출신으로 붕 카르노 국민당(PNBK)을 이끌고 있는 에로스 자롯 총재는 "오랜 친구로서 라흐마와티의 개척당 창당을 지지한다. PNBK와 개척당은 이상과 목표가 같다"고 말해 2004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연대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붕 카르노 교육재단 이사장직을 맡아온 그녀는 정치 참여쪽으로 급선회한배경을 묻는 질문에 대해 "친구들의 권유 때문이다. 정치를 통해 붕 카르노의 교지를 실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답변, 국부 수카르노의 정치적 적자임을 내세워지지층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임을 피력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대일특파원 had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