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은 당의 핵심조직인 중앙위원회에 사상 처음으로 유명 기업인들을 영입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파이낸셜 타임스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국공산당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당 중앙위원회의 유명기업가 영입계획을 전하면서 이는 집권 공산당의 본질을 바꾸려는 초기단계의 계획에서 가장 대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공산당이 이론적으로 "노동자와 농민, 병사"의 프롤레타리아 계급 독재를 천명해온 만큼 당의 핵심 '성지'에 자본주의 기업가를 받아들이는 것은 당의 방향이 180도 전환됐음을 나타내는 신호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공산당이 정부나 군,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 등에 앞서며 당 중앙위원회 위원은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신문은 또 이 계획의 일환으로 11월8일 개막되는 제16기 전국대표대회(16大)에 비국영기업의 대표들이 처음으로 참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임스는 유명 기업인들이 약 190명으로 구성된 당 중앙위원회 정위원이 될지 아니면 150여명의 후보위원에 포함될지는 확실치않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산당 관계자는 "우리는 어떤 기업인이 당 중앙위원이 될지는 모르지만 아마도 빈손으로 회사를 설립한 유명 기업인이 당 중앙위원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관계자는 기업인 영입계획이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서 합의된 16大의 의제로 상정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 계획에 대한 반발이 심할 경우 번복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사실상 공무원인 국영기업 책임자와 '레전드 컴퓨터' 사장인 류 추안즈와 같은 민간기업체 사장은 분명하게 구분돼 왔으며, 국영기업이나 은행의 책임자들은 이전에도 당중앙위원으로 선출되기도 했다. 신문은 또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당이 선진생산 세력과 선진문화, 대중의 광범위한 이익을 대변해야 한다는 장쩌민(江澤民) 당 총서기의 '3개대표이론'을 당헌에 삽입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이 이론은 프롤레타리아에 뿌리를 둔 당에 자본주의적 색채를 강화하는 이론적 버팀목을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eomn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