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 안한 곡물 식품을 먹으면 성인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에 있는 사이먼스 대학의 테레사 풍 박사는 영양학 전문지 '임상영양학 저널' 8월호 인터넷판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현미, 귀리, 옥수수, 보리 같은 도정하지 않은 곡물로 만든 식품을 먹는 사람은 과자, 도넛, 파스타, 백미 같이 정제된 곡물식품을 먹는 사람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현저히 낮다고 밝혔다.

풍 박사는 4만3천명의 건강한 남자들을 대상으로 12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결과 도정하지 않은 곡물 식품을 가장 많이 먹는 사람이 가장 적게 먹는 사람에 비해 성인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거의 60%나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는 체중이 정상인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며 과체중이나 비만인 남자도 운동과 함께 정제되지 않은 곡물식품을 많이 먹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성인당뇨병 위험이 52% 낮게 나타났다고 풍 박사는 밝혔다.

풍 박사는 도정하지 않은 곡물을 먹으면 혈당이 낮아져 먹은 음식을 처리하는데 많은 인슐린이 필요하지 않지만 정제된 곡물을 먹을 경우 혈당이 두배이상 높아져 인슐린이 많이 필요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제되지 않은 곡물에는 또 당뇨병 위험을 감소시키는 비타민과 영양소가 많이 들어있다고 풍 박사는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skha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