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각국의 빈부격차가 커지면서 매년 어린이 수만명이 노예처럼 매춘시장에 팔려가고 있다고 시사주간지 타임 아시아판이 7일 보도했다. 특히 미얀마, 네팔 등 극빈국에서는 당국의 방조 아래 부모와 학교가 직접 나서아이들을 국제매춘 알선책에 팔아넘기고 있으며, 남자 아이들은 고기잡이배와 광산 등에 끌려가 강제노역에 시달리고 있다고 타임은 고발했다. 국제노동기구(ILO)에 따르면 아시아의 대표적인 아동 매춘시장이 돼버린 인도와 태국을 비롯 대만, 필리핀 등 일부 국가의 어린이 매춘 인구는 이미 100만명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의 3분의 2 이상이 하루 1달러 미만의 돈으로 연명하는 네팔에서는 매년 약 7만명의 어린이가 인도로 넘겨져 섹스산업에 흡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정이 더 심각한 미얀마에서는 아예 학교에서 매춘업소에 팔아넘길 여자 어린이들을 한데 모아 트럭에 가득 태운 뒤 알선책에게 인계하는 모습이 종종 목격되고 있으며, 아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이웃 태국 등지로 보내진다는 것이다. 태국에는 미얀마 등에서 데려온 아동 매춘 종사자가 최소 6만명, 최대 추정치는 2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콕 거리에서 14살 짜리 미얀마 소녀가 관광객들과 화대를 흥정하는 모습은 그다지 드문 장면이 아니라고 타임은 전했다. 특히 에이즈 감염 우려가 높아진 방콕에서는 처녀성을 간직한 어린이 매춘의 인기가 높아져 화대가 3천500달러에 이를 정도라는 것이다. 한번 외국으로 팔려간 어린이들이 고국으로 다시 돌아오는 길도 매우 험난하다. 만 18세 이하여서 적법한 신분카드가 없기 때문에 모은 돈을 뇌물로 주고 알선책을 다시 찾을 수 밖에 없는데 이 역시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타임은 아시아 신흥공업국들의 산업화가 진행되고 빈부격차가 심화되면서 이같은 21세기형 신종 노예산업이 독버섯처럼 자라고 있다면서 각국 당국과 국제 인권단체들의 관심을 호소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